Notice and Story 그린윙스 공지사항 게시판입니다.

[보도자료] [인벤][KeSPA컵] 진에어 그린윙스, 리버스 게이밍 상대로 건재함 증명할까2018.12.20 | 692

리빌딩을 완료한 진에어 그린윙스가 건재함을 증명할 수 있을까?

19일 서울 강남 액토즈 아레나에서 2018 리그 오브 레전드 케스파컵 2일 차 일정이 진행된다. 2일 차 2경기서 진에어 그린윙스와 리버스 게이밍이 맞붙는다. 리빌딩을 완료한 진에어 그린윙스의 전력을 확인할 좋은 기회다. 이름값을 놓고 보면 진에어 그린윙스의 우세가 예상되지만, 결과를 쉽게 예상하기 어렵다. 이미 첫날부터 이변이 터져 나왔기 때문이다.

기대를 모았던 1일 차 개막전 결과, 모두의 예상을 깨고 이변이 속출했다. 상대적 약체로 평가받은 GC 부산 라이징 스타와 KeG 서울이 각각 LCK 출신 팀인 MVP와 한화생명 e스포츠를 제압하는 놀라운 결과를 만들었다. '리벤저' 김규석을 제외한 전력 대부분이 이탈한 MVP의 패배는 예상 가능한 범위였다. 하지만, 이적 시즌 동안 선수를 대거 영입하며 전력을 보강한 한화생명 e스포츠가 아마추어 팀인 KeG 서울에게 패한 것은 큰 충격이 아닐 수 없다.

진에어 그린윙스도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한화생명 e스포츠와 마찬가지로 이변의 희생양이 될 수 있다. 최근 LCK 팀과 하부 리그 팀들 간의 격차가 눈에 띄게 좁혀지는 추세다. 물론, LCK 최상위 팀과 하부 리그 팀 간의 격차는 여전히 크지만, LCK 하위권 팀과 하부 리그 팀의 격차는 생각보다 크지 않다.

진에어 그린윙스는 팀의 대들보였던 '테디' 박진성과 결별하면서 전력이 다소 떨어졌다는 평가를 얻고 있다. 대만 G-렉스에서 활약한 '스티치' 이승주를 영입하며 '테디'의 빈자리를 메웠지만, 준비 기간이 짧기 때문에 아직 바텀 듀오의 호흡이 완벽할 리가 없다.

[인벤 원본기사 보러가기]